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목식당’ 국숫집 사장, 유튜브 방송서 “갑갑하다” 말한 이유

[사진 유튜브 계정 '호호아줌마필동멸치국수' 캡처]

[사진 유튜브 계정 '호호아줌마필동멸치국수'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필동 편에 출연한 국숫집 사장이 뚝섬 편 경양식, 장어집 사장의 폭로 사태를 언급했다.
 
이은수씨는 지난 13일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에 ‘뚝섬 경양식, 장어집에 대한 한마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씨는 영상에서 “속이 갑갑해서 나왔다”고 말문을 열며 “골목식당 뚝섬편 경양식, 장어집 개인 방송을 종종 보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골목식당 출연은 어떤 사람에게는 복권 당첨과도 같은 일”이라며 “본인들한테도 대단히 좋은 기회였을 텐데 그 기회를 왜 자꾸 놓치고 다시 논란을 일으키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그들보다 나이가 좀 더 많은 사람으로서 걱정이 되고 갑갑하다”며 “문을 열어줬으면 그걸 밟고 가는 게 정석이지 그 문을 다시 닫아버리는 건 성급한 판단이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이씨는 “경양식, 장어집 사장들이 이쯤에서 그만하고 본업에 충실하기를 바란다. 본인이 열심히 하고, 손님들에게 잘하면 빛을 보지 않겠냐”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논란은 지금 방송에 나오는 분에게도 미안한 일이고, 앞으로 나올 사람에게도 미안한 것”이라며 “정중히 부탁드린다. 골목식당 논란은 그만 만들고 본업에 충실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골목식당’ 뚝섬 편에 출연했던 경양식, 장어집 사장은 최근 유튜브 방송을 통해 자신들의 출연분은 제작진의 조작 방송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