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 찾은 장관들 "5G로 경제 활력 되찾을 수 있다"(종합)







【과천=뉴시스】최선윤 기자 = "5G로 경제 활력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경기 과천시 KT 사옥을 방문해 5G 서비스 확대 준비 현황을 살펴본 뒤 기자들의 '경제 활력'과 관련된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 "3월에 '5G+ 추진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5G 기술을 여러 산업에 접목시킬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 대책을 마련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은 이날 오후 KT 사옥을 찾아 5G 서비스·콘텐츠 준비 현황 등을 살펴봤다.



▲5G를 활용한 미세먼지 관리 서비스 ▲5G 기반 실시간 드론·로봇제어 ▲사물인터넷(IoT)·착용형(Wearable) 기기를 활용한 건강관리 서비스 시연 등이 이어졌다. KT 측에선 황창규 회장, 오성목 사장, 이필재 마케팅부문장 등이 이를 설명했다.

◇장관들, 어떤 소회 밝혔나?



4개 부처 장관들은 5G 서비스를 둘러본 뒤 짧은 소회도 밝혔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가장 매력적인 서비스로 '협동로봇'을, 홍남기 부총리는 'AI 드론'을 꼽았다.



홍 부총리는 "AI 드론은 실생활에 굉장히 많이 쓰일 수 있을 것 같아 인상적이었다"며 "로봇 바리스타는 기업 등에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눈으로 봤던 많은 사례들을 잘 활성화 시키겠다"며 "정부가 지원 대책을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장관들, 5G 서비스·콘텐츠 생태계 조성 방안 논의



장관들은 이날 간담회를 열고, 실제 서비스 개발에 참여한 협력기업 및 관련 중소기업들과 함께 5G 서비스·콘텐츠 생태계 조성 방안도 논의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5G 시대의 성패를 좌우하는 관건은 다양한 서비스와 킬러 콘텐츠를 확보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토대로 혁신적인 서비스·콘텐츠 발굴에 힘써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규제 개선 의지도 재차 언급됐다. 유 장관은 "정부는 우리 기업이 다양한 5G 서비스·콘텐츠를 발굴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고, 이러한 서비스가 시장에서 활성화 되는데 걸림돌이 될 수 있는 규제들을 적극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sy62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