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자력연구원, 국산 연구용원자로 핵심기기, 유럽시장에 수출



【대전=뉴시스】김양수 기자 = 국내 연구용원자로 핵심기기가 처음으로 유럽시장에 출하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20일 네덜란드 연구용 원자로 개선사업(OYSTER Project)의 핵심 설비인 '성능시험용 수조 내 기기' 제작을 완료하고 발주처인 네덜란드 델프트공대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OYSTER 프로젝트는 네덜란드 델프트공대에서 운영 중인 연구용 원자로에 냉중성자 연구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4년 원자력연구원과 현대엔지니어링㈜, 현대건설㈜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총 계약금 약 280억원 규모로 수주했다.



이 사업은 이듬해인 2015년 7월부터 1년 4개월간 ‘1단계 사업’을 통해 기본 설계를 진행했고 이어 2017년 3월부터 2020년 4월 완료를 목표로 기기 제작 및 설치 과정인 ‘2단계 사업’이 진행중이다.



국내서 약 3년의 제작 과정을 거쳐 탄생한 성능시험용 수조 내 기기는 올해 9월 원자로 수조 내에 설치될 예정인 ‘냉중성자원 수조 내 기기’의 시제품이다.



냉중성자원 수조 내 기기가 실제로 원활하게 작동하는지 확인키 위해 이와 동일한 부품으로 제작됐으며 델프트공대는 현지에서 제작한 극저온헬륨냉동기, 수소공급계통, 진공계통 등의 보조계통과 이번에 제작한 성능시험용 수조 내 기기를 연결해 ‘열사이펀’ 현상이 원활하게 구현되는지 확인한다.



이후 구현 결과를 토대로 실제 원자로 수조에 설치할 냉중성자원 수조 내 기기의 설계를 확정하고 제작을 진행하게 된다.



열사이펀(Thermo-siphon) 현상은 연구용 원자로 내의 감속재인 액체수소가 상변화를 거치며 자연대류에 의해 순환하는 현상으로 이번에 제작된 냉중성자원 수조 내 기기는 열사이펀 현상을 통해 기체수소를 액체수소로 변화시킨다.



특히 이 기기는 원자로에 근접하게 설치돼 핵분열 시 발생하는 열중성자를 냉중성자로 변환시켜주는 핵심기기로 고진공(10-5 Torr), 극저온(-250℃)의 극한환경에서 구동돼 구성품의 설계와 제작이 매우 까다롭다.



원자력연구원 우상익 연구로개발단장은 “국내 제작업체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여러가지 기술적 난관을 극복하고 성공적으로 성능시험용 수조 내 기기 제작을 완료했다"면서 "연구용원자로 핵심기기가 유럽으로 수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델프트공대는 원자력연구원 컨소시엄이 공급하는 냉중성자 연구시설을 활용해 신약개발 등 바이오와 나노, 신소재 분야 등에서 원천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kys050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