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의당, 황교안 '朴 탄핵 부정'에 "도로 박근혜당 회귀선언"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정의당은 20일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부정하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사실상 '도로 박근혜당' 회귀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어정쩡한 태도로 눈치만 보던 황 후보가 마침내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정농단 박근혜 정부의 부역자로서 그에 딱 맞는 정체와 본색을 드러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 한국당 전당대회 TV토론회에 출연한 황 전 총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객관적인 진실이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는데 정치적 책임성을 물어 탄핵 결정을 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이와 관련 "황교안 후보의 탄핵 부정은 최고 사법기관인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불복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촛불을 든 국민에 대한 부정이자 모독"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국가적 범법행위인 국정농단을 옹호하고 탄핵을 부정할 심사라면 황 후보는 (한국당) 당대표로 출마할 것이 아니라 차라리 태극기 부대 대표에 출마하는 것이 상식에 부합한다"고 꼬집었다.

정 대변인은 특히 "심각한 것은 5·18 망언에 이어 탄핵 부정까지 사법적·역사적·정치적 판결에 대한 한국당의 왜곡과 부정이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점입가경이란 점"이라며 "이렇게 간다면 한국당이 공당으로서 지위를 상실할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kkangzi8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