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혁신적 포용국가 실현' 위해 중앙·지방 머리 맞댄다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중앙과 지방 정부가 오는 21일 성장의 혜택을 함께 나누는 '혁신적 포용국가'에 대해 논의한다.



행정안전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장관 주재로 '제37회 중앙-지방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정책기획위원회·사회보장위원회 등 정부부처와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모인다.



정책기획위는 '국민의 삶을 바꾸는 포용과 혁신의 사회정책'을 주제로 문재인 정부의 사회정책 분야 3대 비전과 9대 전략에 대해 소개하고, 지자체의 역할을 당부한다.



사회보장위에서는 지난 11일 발표한 '제2차 사회보장 기본계획(2019∼2023년)'을 설명하고 각 지자체에서 수립하는 지역사회보장계획에 포용국가 구현 내용이 반영되도록 협조 요청한다.



행안부는 1분기중 추가경정예산 편성과 지방재정의 신속 집행을, 중소기업벤처부는 지자체별 규제자유특구 계획 수립과 규제샌드박스 과제 발굴을, 병무청은 지자체 사회복무요원 수요 확대를 각각 지자체에 요구할 예정이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혁신적 포용국가는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 공동체 출발점"이라며 "대한민국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지역 현장까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지방과 자주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