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옥천군, 70세 이상 대상포진 예방접종비 전액 지원



【옥천=뉴시스】이성기 기자 = 충북 옥천군이 만 70세 이상 모든 군민에게 대상포진 예방 접종비를 전액 지원하는 파격 시책을 내놨다.



특정 나이 이상 지역 주민 모두에게 대상포진 예방 접종비 전액을 지원하는 것은 강원도 철원과 인천시 동구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다.



옥천군은 올해 10억7000여만 원을 들여 다음 달 4일부터 대상포진 무료 예방접종 사업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무료 접종 대상은 군에 1년 이상 주민등록 한 만 70세 이상 군민 모두다. 다만, 과거에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한 주민은 제외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전국 대상포진 환자 수는 2015년 66만6045명에서 2016년 69만1339명, 2017년 71만1442명으로 2년 새 4만5000명(6.8%)이나 증가했다.

면역력이 저하되는 50세 이상 발병률이 40대 이하 젊은 층에 비해 8~10배 높고, 60세 이상 노년층 환자의 70%는 합병증으로 1년 이상 신경통을 앓기도 한다.



예방접종 하는 것이 발병을 100% 막을 순 없지만, 합병증 발병 위험이 현저히 떨어지는 데다 통증도 줄어든다는 게 학계의 설명이다.



하지만, 여타 질병으로 의료비 지출이 많은 고령자로서는 10만~20만 원 정도 되는 예방 접종비용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경제적으로 부담을 겪는 지역 주민의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를 위해 민선 7기 김재종 군수가 이 사업을 일등 복지 공약으로 삼은 이유다.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받기 위해서는 보건소, 보건지소, 보건진료소를 방문해 주민등록 거주 사항과 예방접종 이력을 확인받아야 한다.



이어 발급해준 쿠폰을 가지고 군과 협약한 지역 27개 의료기관 중 한 곳을 찾아 접종받으면 된다.



군은 대상자가 한꺼번에 몰려 혼잡할 것을 우려해 고령자부터 2주 단위로 분산 접종할 계획이다.



85세 이상은 다음 달 4일부터, 80~84세는 18일부터, 75~79세는 4월 1일부터, 70~74세는 4월 15일부터 접종하면 된다.



옥천지역 만 70세 이상 인구는 지난 1월 기준 1만229명이다. 군은 올 한해에만 1만여 명에 가까운 주민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대상포진은 엄청난 고통이 뒤따르는 무서운 병이지만 비용이 부담돼 접종을 제때 하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경제적 부담 해소와 질병 예방이라는 두 가지 만족을 함께 드릴 수 있어 다행”이라고 했다.



skle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