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지하상가 제품, 온라인으로 살 수 있다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앞으로는 서울 지하철역에 입점해 있는 상가에서 파는 물건을 온라인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지하철역 입점 소상공인의 판매 채널 다각화를 위해 온라인 쇼핑몰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공사는 이날 글로벌 전자상거래업체 '카페24'와 업무 협약을 맺는다. 협약식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교통공사 본사에서 열린다. 서울교통공사 김태호 사장과 카페24 이재석 대표 등이 참석한다.



양사는 온라인 쇼핑몰 구축·운영, 광고·판촉을 위해 협력한다.



양사는 3호선 교대역과 경복궁역에 창업센터를 운영해 지하철역 입점 상인을 대상으로 창업 교육과 상담을 무료로 제공한다. 창업센터에는 상품 촬영을 위한 제작실(스튜디오)과 택배 물품 적재를 위한 공간이 마련된다.



지하철 입점 상가 외 일반 사업자도 유료로 창업센터를 이용할 수 있다. 쇼핑몰 입점도 가능하다.



공사는 "서울 지하철 1~8호선 277개 역에 입점해 있는 상가는 총 1816개"라며 "업종별로는 의류 21.3%, 편의점 12.2%, 식음료 11.1%, 화장품 10.8%, 제과점 10.1%, 액세서리 9%"라고 소개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경기 악화 등에 따라 지하철역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새로운 판로 개척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온라인 플랫폼 구축으로 매출 증대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소상공인과 온라인 창업자들의 인큐베이팅 성공 모델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