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영국 “서갑숙과 이혼…책 아닌 고부갈등”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노영국이 서갑숙과 이혼한 이유를 직접 밝혔다.
 
19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한 노영국은 “서갑숙이 책을 내기 전에 이혼한 것”이라며 “가정환경 자체가 (서갑숙이) 버티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노영국과 서갑숙은 12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1988년 결혼했다. 결혼 후에도 각자의 영역에서 연기자로 활약했지만, 10년 만인 1997년 파경을 맞았다.
 
MBC 공채 출신 노영국은 “신인상 수상 이후 잘 풀릴 줄 알았지만 6개월 동안 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일본 가요계에도 도전했지만, 실패하고 국내로 돌아왔다. 그는 배우 서갑숙과 이혼으로 10년 동안 활동을 중단했다.
 
또 서갑숙이 이혼 후인 1999년 출간한 에세이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는 구체적인 잠자리 묘사로 외설 논란에 휩싸였고, 서갑숙은 당시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서도 하차해야 했다.  
 
서갑숙은 이후 활동이 주춤했지만 2006년 SBS ‘연개소문’으로 복귀했고, 이후 영화, 드라마, 무대를 오가며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노영국은 서갑숙과 이혼에 대해 “지금 생각하면, 제가 더 똑똑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미안한 마음도 있었다”면서 고부갈등으로 서갑숙이 힘들어했다고 전했다.
 
또 논란이 됐던 서갑숙의 저서에 대해 “이혼 후 극단을 하면서 빚진 것을 해결하려고 수필을 쓴다고 하더라”며 “내 얘기는 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노영국은 “실제 책에는 제 얘기가 없는데 출판사에서 책을 팔아야 하니까 나와 서갑숙의 잠자리 이야기가 있는 것처럼 홍보했다”면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한편 노영국은 1974년 MBC 공채 탤런트 7기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서갑숙과 이혼 후 지난 2006년 동갑내기 패션 디자이너 안영순과 재혼한 뒤 가수로도 활동 영역을 넓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