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송유관서 50대 시신 발견…소화기관에 음식물 전혀 없어"

[연합뉴스]

[연합뉴스]

인천 한 지하 송유관에서 숨진 채 발견된 50대 남성이 외력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는 소견이 나왔다. 또 소화기관에 음식물이 전혀 없었다는 점에서 경찰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이 남성의 사망 이전 행적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지하 송유관에서 발견된 A(51)씨 시신 부검을 의뢰한 결과 "직접 사인을 밝힐 수 있는 외상은 없으며 소화기관에 음식물이 없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7일 오전 9시 45분쯤 인천시 서구 원창동 지하 송유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일반인의 접근이 어려운 송유관에서 시신이 발견되자 타살혐의점 등을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다.
 
A씨의 시신이 발견된 지하 송유관은 지상에서 사다리를 타고 5m가량 내려가야 접근이 가능한 곳으로 주변에 펜스도 설치돼 있다. 송유관을 관리하는 모 석유화학 회사 직원이 관로를 점검하기 위해 사다리를 타고 내려갔다가 숨진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긴 소매 티셔츠와 긴바지를 입고 있었으며 크게 부패한 상태는 아니었다. 신발과 양말은 신고 있지 않았으며 바로 옆에는 그가 입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점퍼가 있었다.
 
경찰은 A씨가 인천에 주거지를 둔 남성인 것을 확인했으나 아직 그의 사망 이전 행적은 확인하지 못했다. A씨의 남동생은 경찰에 "20년 넘게 서로 연락을 끊고 살아 그동안 어떤 일을 하고 지냈는지 알 수가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1차로 외력에 의한 사망으로 보기 힘들다는 결과만 나왔을 뿐 추후 부검을 통해 A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할 것"이라며 "현재 A씨가 사망 이전에 어떤 일을 했는지와 송유관으로 접근하게 된 경로 등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