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종면접서 돌연 근무지 변경"…제주항공 '채용갑질' 논란

제주항공 여객기. [연합뉴스TV]

제주항공 여객기. [연합뉴스TV]

제주항공이 승무원 채용 과정에서 애초 부산으로 공고했던 근무지를 최종 면접 즈음 돌연 대구로 바꿔 '채용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회사가 근무지를 변경하면서 일부 지원자는 입사를 포기했고 최종면접에서 '대구 근무가 어렵다'고 답한 지원자는 탈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원자들은 최종면접에서야 근무지 변경을 통보하고 당락을 결정짓는 기준으로 삼은 것은 '을'(乙) 입장일 수밖에 없는 취업 지원자를 무시한 처사라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특히 이번 채용이 경력직 선발이었다는 점에서 지원자 상당수가 현재 재직 중인 회사에 휴가를 내거나 외국에서 귀국해 면접을 본 경우도 있어 불만이 더 거세다.
 
제주항공 부산/무안 근무 경력 객실승무원 채용 공고. [제주항공 홈페이지 캡처]

제주항공 부산/무안 근무 경력 객실승무원 채용 공고. [제주항공 홈페이지 캡처]

19일 제주항공과 지원자 등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지난달 2∼14일 경력직 객실승무원 채용공고를 내고 지원서를 받았다. '부산/무안 Base(기반) 경력 객실승무원 채용공고'로 모집부문 근무지는 '무안'과 '부산'으로 구분돼 있다. 각각 '00명'을 선발하겠다는 문구도 적혀 있다.
 
무안·부산 모두 지원자격에 국내외 객실승무원 만 2년 이상 경력을 '공통필수'로 요구하고 있다. 사무장 직책 유경험자, LCC 객실승무원 경력자, 영어 및 외국어 능통자를 '우대사항'으로 공지했다. 근무지가 부산인 경우 우대사항에는 '대구공항 출퇴근 가능자'가 추가됐다.
 
최종면접에 참여한 한 지원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최종면접에 갔더니 출석체크를 한 뒤 면접 안내자가 '부득이하게 베이스(Base)를 변경하게 됐다'고 했다"며 "대구발 노선을 확장하면서 이번 경력직을 부산이 아닌 대구로 배정할 예정이라며 양해를 부탁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지원자는 "부산에서 출퇴근으로 대구를 커버하는 게 더 복잡해지는 일이라 대구 베이스로 하기로 결정했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었다"고 덧붙였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 등에도 이 같은 제보가 이어지며 제주항공 채용 과정을 비판하는 글이 쏟아졌다.
 
한 지원자는 "최종면접 당일날 대구/무안으로 변경됐다고 통보했다. 이럴 거면 지원서 쓰지도 않았다"며 "실무 합격하고 최종까지 3주의 시간이 있었을 텐데 면접 당일에 통보하는 건 무슨 일이냐"며 성토했다.
 
이 밖에 "지인이 면접 당일 면접관이 '부산 베이스가 아니라 대구 베이스로 바뀌었는데 그래도 갈 수 있겠냐'고 물어봐서 '못 간다'고 했더니 떨어졌다고 한다", "베이스를 바꿨으면 대구 베이스로 새로 채용공고를 내야지 외국에서 어렵게 시간 내서 비행기 타고 면접 보러 간 사람도 있을 텐데 면접 당일에 갑자기 근무지 바꾸는 갑질은 처음 본다" 등 글도 이어졌다.
 
부산에서 대구로 출퇴근하려면 버스·승용차로는 약 1시간 20분, KTX를 타면 약 50분 걸린다.
 
제주항공은 최종면접에서 근무지가 부산에서 대구로 변경된다는 내용을 공지한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하지만 대구 근무가 불가하다고 답한 지원자들을 무조건 탈락시키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제주항공은 "회사 사정으로 부산 베이스를 대구 베이스로 변경해 선발하는 과정에서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며 "최종면접에서 부산 베이스 지원자들에게 대구 출퇴근 가능 여부를 안내했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대사항으로 이미 안내한 내용을 확인한 것이었고 대구 근무 가능 여부를 점수에 반영하긴 했다"면서 "하지만 이것만으로 당락을 결정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제주항공은 보도 이후 해명 자료를 내고 "현재 신체검사를 앞둔 합격자를 대상으로 직접 통화해 부산이나 대구 중 본인이 원하는 근무지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최종 합격 시 희망 근무지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구 근무가 어렵다고 답한 지원자를 탈락시킨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하며 최종면접에서 탈락한 지원자에 대한 구제를 고려하고 있진 않는다는 점을 시사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