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파주장단콩웰빙마루 직원 공금 8억 횡령…경찰 수사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경기 파주시의 출자기관인 ㈜파주장단콩웰빙마루(이하 웰빙마루) 직원이 공금 8억원을 횡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9일 파주시 등에 따르면 웰빙마루의 재무와 회계를 담당하는 경영기획팀 직원 A(58)씨는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4차례에 걸쳐 법인계좌에서 공금 8억원을 무단 인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최근 2018년도 결산을 위한 자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확인돼 웰빙마루는 지난 18일 파주경찰서에 공금 횡령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여의도와 일산에서 8억원을 수표로 출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자금의 사용처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A씨가 관련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통일동산 지구 내 장단콩 웰빙마루 조성 사업은 경기 북동부 경제특화발전사업 공모에 당선돼 도비 100억원을 사업비로 확보하면서 추진됐다.



파주 장단콩을 테마로 가공, 유통 및 체험과 관광을 통해 장단콩 브랜드 향상 및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특화사업이다.



2015년 결정된 기존 사업지에 천연기념물인 수리부엉이 서식지가 발견돼 장기간 사업이 중단됐다가 민선7기 출범 이후 시민자문단 회의를 거쳐 같은 통일동산 지구 내 성동리 678번지 일원으로 사업부지가 변경됐다.



웰빙마루는 오는 6월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lk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