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도심 사우나 화재로 2명 숨지고 3명 중상, 60여명 경상

19일 오전 불이 난 대구시 중구 포정동 한 사우나 건물에서 소방당국이 화재·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불이 난 대구시 중구 포정동 한 사우나 건물에서 소방당국이 화재·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7시11분쯤 대구 중구 포정동 한 사우나에서 불이 나 목욕을 하고 있던 50~60대 남성 2명이 숨졌다. 3명은 대피 과정에서 화상을 입거나 골절상 등 중상을 당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대구 중구 포정동 대보맨션 4층에 위치한 사우나 남탕에서 불이 시작됐다. 당시 사우나에는 남탕에 15명, 여탕에 6명이 목욕을 하고 있었다.
 
소방당국은 "사우나 입구에 있는 구둣방에서 화재가 났다" "사우나 안인데 연기 때문에 밖으로 나갈 수 없다" 등 다수의 119 신고를 접수하고 화재 대응 1단계를 발령, 소방차 53대, 소방관 150여 명을 출동시켜 화재 진화에 나섰다. 불은 화재 시작 약 20분 만인 7시30분쯤 완전히 진화됐다. 하지만 비가 내리는 가운데 건물 7층과 옥상 사이에서 다시 연기가 피어올라 잔불 정리에 시간이 걸렸다.
1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대구 중구 포정동 한 사우나 건물. 대구=김정석기자

1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대구 중구 포정동 한 사우나 건물. 대구=김정석기자

 
이지만 대구소방안전본부장은 "워낙 지은 지 오래된 건물이다 보니 화재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 화재로 2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당했고 단순 연기 흡입 등으로 65명이 경상을 입었다. 이들은 12개 병원에 나눠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화재 직후 대보맨션에서 자체 대피 방송이 이뤄져 스스로 대피한 이들 중 부상자가 없는지 추가로 확인하고 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화재감식, 주변 폐쇄회로TV(CCTV) 분석 등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소방 관계자는 "일부 언론에서 '4층 계단에 있는 배전반에서 화재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지만 이제 막 진화가 완료됐기 때문에 정확한 화재 원인은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경찰은 윤종진 대구 중부경찰서장을 본부장으로 하고 대구경찰청 광역수사대 2개팀과 중부서 형사팀 3개팀 등 53명으로 수사본부를 구성했다.
1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대구 중구 포정동 한 사우나 건물 앞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화재 관련 브리핑을 받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1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대구 중구 포정동 한 사우나 건물 앞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화재 관련 브리핑을 받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화재가 난 대보맨션은 전체 7층으로, 1층부터 4층까지는 상가, 5층부터 7층까지는 107가구가 사는 주거시설로 운영되고 있다. 대구 중구청에 따르면 이 건물은 1980년 7월에 지어졌다. 1~3층에는 스크링클러가 설치돼 있지만 4층 이상부터는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화 대상이 아니어서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았다. 화재가 4층에서 시작돼 불길이 조기에 진화되지 않았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도 이날 오전 화재 현장을 찾았다. 김 장관은 권영진 대구시장과 류규하 대구 중구청장, 이지만 대구소방안전본부장,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 등과 함께 현장을 둘러봤다. 
1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대구 중구 포정동 한 사우나 건물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19일 오전 화재가 발생한 대구 중구 포정동 한 사우나 건물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대구=김정석기자

 
주변 주민과 상인들은 이른 아침부터 발생한 화재에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박미숙(60)씨는 "지인 2명과 함께 하루도 거르지 않고 이 사우나를 가는데 오늘이 마침 정월대보름이라 음식 준비를 한다고 가지 않았다"며 "자칫하면 큰일날 뻔 했다"고 말했다. 인근 건물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윤모(60)씨는 "영업을 하려고 가게를 찾았는데 소방차들이 잔뜩 와 있어 놀랐다"며 "불이 크게 번지지 않아 다행"이라고 전했다.
 
대구=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