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존 액정 보호지 붙이면 갤럭시S10에서 지문인식 못한다? 삼성 정품 필름 유출







삼성이 갤럭시S10에 들어서면서 정품 액정 보호지까지 출시할 모양새다.

美 IT미디어 샘모바일은 현지시간 18일, 삼성이 새로 준비하고 있는 갤럭시S10 및 S10 플러스용 정품 액정 보호지 내용이 유출됐다고 전했다.

이야기는 며칠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지난주 갤럭시S10용 강화유리가 인터넷상에 공개됐는데,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센서가 위치하는 곳에 구멍이 뚫린 특이한 형태였다.

이를 통해 갤럭시S10 및 S10 플러스의 디스플레이 속 지문인식 장치는 강화유리를 장착했을때 센서가 제대로 동작하지 않음을 유추할 수 있었다.

게다가 디스플레이 화면에서 초음파 방식의 지문인식 센서가 동작하려면 기존 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액정 보호필름도 오동작이 발생할 확률이 높다는 소문이 있었다.

삼성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갤럭시S10 시리즈 출시와 함께 전용 정품 화면 보호 필름까지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유출된 사진을 보면 패키지 구성에 있어 확실히 삼성 정품이 맞는것으로 보인다.

삼성 로고가 박힌 상자에는 '스크린 프로텍터' 라는 글씨와 함께 '갤럭시S10' 과 '갤럭시S10 플러스'라고 적힌 부분을 확인할 수 있다.

강화유리라고도 생각할 수 있지만, 구성품을 잘 보면 본품이 강화유리가 아닌 필름으로 구성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매체는 다만 기존 강화유리 제조업체 중 한곳이 자사의 강화유리가 갤럭시S10 및 S10 플러스에 동작한다고 주장한 바 있기 때문에 강화유리 사용여부는 아직 확실하게 결론지어진 것이 아니라고 전했다.





김성욱 기자 (betapress@betanews.net)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