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월소득 200만원 미만 노동자에게 여행비 25만원 지원”

서울시가 월 소득 200만원 미만 비정규직 및 특수고용 노동자 2000명에게 여행경비를 지원한다. 취약계층에게 휴가 즐길 권리를 확대하고, 침체된 국내 관광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취지에서다. 이른바 ‘서울형 여행복지’인 셈인데, 지나친 선심성 정책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택배원·학습지교사 등 2000명 선정
노동자가 15만원 내면 매칭하는 방식
일부선 “지나친 선심성 정책” 지적
서울시 “취약층 휴가 향유권 확대”

서울시가 19일 발표한 ‘2019년 달라지는 서울관광 정책’에 따르면 올해 2000명의 저임금 및 근로조건이 취약한 노동자를 선정해 1인당 25만원의 휴가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택배기사와 학습지교사, 보험설계사 등이 대상이다.  
설 연휴 기간이었던 지난 4일 서울 경복궁이 휴식을 즐기는 시민들과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 기간이었던 지난 4일 서울 경복궁이 휴식을 즐기는 시민들과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휴가비를 지원받으려면 근로계약서와 급여기록 등 증빙자료를 첨부해 올 5월 구축 예정인 서울시 온라인 여행 홈페이지에서 접수하면 된다. 서울시는 추첨을 통해 2000명을 선정하며, 총 5억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돼 서울시가 지정한 가상계좌에 15만원을 입금하면 서울시가 25만원을 추가 입금해주는 방식이다. 휴가비 40만원은 가족 여행 1박당 평균비용이 39만여 원이라는 통계청 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서울시 지원 방안은 정부가 시행하는 여행비 지원 정책의 사각지대를 메운다는 계획”이라며 “서울에 거주하는 월 평균 소득 200만원 미만인 90만여 명이 지원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부터 중소기업 종사자에게 휴가비를 지원하는 ‘근로자휴가지원사업’을 시행 중이다. 예산은 20억원이다. 근로자가 20만원을 내면 기업이 10만원, 정부가 10만원을 보조해 주는 형태다. 문체가 개설한 전용 쇼핑몰에서 숙박·교통·입장권 등을 구매한다는 조건이다. 지난해 지원 대상이 2만 명이었는데 불과 한 달 만에 10만여 명이 지원했을 만큼 인기가 높았다.
 
다만 문체부 지원 사업엔 중소기업 정규직 종사자들만 지원할 수 있다. 주용태 국장은 “이에 따라 특수직 등 취약계층 노동자를 대상으로 관광 지원 정책을 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올해 사업 효과를 분석해 확대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호원대 장병권(관광정책학) 교수는 “지방 관광을 활성화한다는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도 “세금을 쓰는 정책인 만큼 사전 조사와 의견 수렴이 더욱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나친 선심성 정책은 아닌지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서울시는 올해 외국인 1350만 명, 내국인 1900만 명 등 총 3250만 명의 관광객을 유치해 31조2750억원의 경제 효과를 올리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서울형 관광 콘텐트도 제시했다. 이달 중으로 남북평화관광 자문단을 구성해 비무장지대(DMZ)와 공동경비구역(JSA) 투어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방탄소년단 같은 아이돌을 활용한 스타 마케팅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