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얼음 호수

얼음 호수
-손세실리아(1963~ )
 
시아침 2/19

시아침 2/19

제 몸의 구멍이란 구멍 차례로 틀어막고
생각까지도 죄다 걸어 닫더니만 결국
자신을 송두리째 염해버린 호수를 본다
일점 흔들림 없다 요지부동이다
살아온 날들 돌아보니 온통 소요다
중간중간 위태롭기도 했다
여기 이르는 동안 단 한 번이라도
세상으로부터 나를
완벽히 봉해본 적 있던가
한 사나흘 죽어본 적 있던가
없다, 아무래도 엄살이 심했다
 
남의 흠결을 입에 담는 것은 옳지 못하다. 흠결은 그의 것이다. 내 것이 아닌 걸 내 것처럼 다루고 사용하는 건 잘못이다. 나의 소요를 여기저기 흘리고 다니는 건 부끄러운 일이다. 소요는 내 것이다. 내 것을 남의 것처럼 허술히 취급하는 건 못난 짓이다. 호수는 잔잔한 물결조차 염하듯 얼리어 여밀 줄 안다. 얼어붙었던 것만이 녹고 풀려 흐를 수 있다. 
 
<이영광·시인·고려대 문예창작과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