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출근길 중부지방 최고 10㎝ 폭설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9일 오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19일 오전 서울 중구 숭례문 인근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정월 대보름이자 우수(雨水) 절기인 19일 전국에 비나 눈이 많이 내리겠고, 중부지방 일부에는 10㎝ 이상의 폭설도 예상된다.
보름달은 눈비가 그친 뒤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전국 눈·비 … 저녁엔 대부분 그쳐
대보름달은 구름 사이로 볼 듯

 
기상청은 “19일 오전 9시 현재 서울과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북부, 경북 북부 등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서울 등 수도권과 충남 등을 중심으로 눈이 내려 쌓이는 곳 있다"고 밝혔다.
 
오전 9시 현재 서울에는 1.3㎝의 눈이 쌓였고, 인천 1.9㎝, 수원 3㎝ 등의 적설을 보였다.
또, 당진에도 5.5㎝의 눈이 관측됐고, 홍성 4.8㎝, 안산·영주 3㎝, 양평 2.4㎝의 눈이 쌓였다.
 
기상청은 "19일은 남해 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중부지방과 경북 내륙 눈 또는 비)가 오다가 낮에 서해안부터 그치기 시작해 늦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며 "낮까지 중부지방에는 많은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서울·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 북부는 19일 저녁까지 2~7㎝ (많은 곳 10㎝ 이상), 충청 남부와 경북 북부·서부 내륙, 서해 5도 등지에는 정오까지 1~5㎝의 눈이 쌓이겠다.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남해안 10~40㎜ ▶남부지방(남해안 제외), 울릉도·독도 5~20㎜ ▶중부지방 5㎜ 안팎이다.
절기상 우수이자 정월대보름인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신호가 바뀌기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절기상 우수이자 정월대보름인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신호가 바뀌기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 관계자는 "19일 낮까지 기온이 낮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고, 비닐하우스 붕괴 등 시설물 피해 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또 내리는 눈이 쌓이거나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정월대보름을 이틀 앞둔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오목교 인근 안양천 변에서 시민들이 쥐불놀이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정월대보름을 이틀 앞둔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오목교 인근 안양천 변에서 시민들이 쥐불놀이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한편, 정월 대보름인 19일은 전국이 흐리고 비 또는 눈이 오다가 늦은 오후에 대부분 그치면서, 보름달이 뜨기 시작하는 밤부터 20일 새벽에는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하지만 20일 새벽에는 구름의 양이 다소 증가하겠다.

 
지역별로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이 오후 5시 46분, 강릉 오후 5시 38분, 대전 오후 5시 46분, 대구 오후 5시 42분, 부산 오후 5시 41분, 광주 오후 5시 51분, 제주 오후 5시 55분 등이다.
20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
전국이 구름 많고 중부지방과 전북 동부 내륙, 경북 내륙은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오후부터는 대체로 맑아지겠다.
 
21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당분간 서풍이 유입되면서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