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평양 장충성당 복원, 금강산 템플스테이 의미있어…적극 지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 초청 오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평양 장충성당 복원과 금강산 신계사 템플스테이 추진 등 종교계 차원의 남북 교류 사업에 대한 정부 부처의 적극 지원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7대 종단 지도자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남북 간 종교계 소통을 강조하며 문화체육관광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주문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마무리 발언을 통해 “정부와 정부 간의 공식적인 관계가 막혀있을 때 가장 먼저 교류의 분위기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데가 종교계를 비롯한 민간교류 쪽”이라며 “특히 종교는 다른 어느 분야보다도 서로 소통하고 교류하는 데에 수월한 측면이 있다고 생각하고, 또 그게 주는 상징적인 효과도 아주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를 들어 북한의 장충성당 복원은 그 자체로도 큰 의미가 있지만, 나중에 언젠가 교황께서 북한을 방문하시게 될 때도 프로그램 속에 포함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분위기를 조성해 나간다는 면에서 우리 정부도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공식적으로 금강산 관광이 시작되기 이전에 신계사 템플스테이 같은 것이 이루어진다면, 금강산 관광의 길을 먼저 여는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그런 부분이 제대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우리가 조계종에 대한 뒷받침은 물론이고 북쪽하고도 협의하는 것까지도 지원들이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천도교의 남북 간 협력사업도 마찬가지”라며 “각 종교계에서나 민간 차원에서 여러 가지 3·1절 100주년을 기념하는 공동사업들이 마련된다면 그게 남북 간 교류 발전에 큰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3·1절 맞아 종교계에서 3·1절을 기념하는 법회, 미사, 예배 일제히 올리시기로 했고, 또 독립선언이 낭독된 3월 1일 정오를 기해 일제히 타종하기로 한 것 아주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에는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이정희 천도교 교령, 박우균 민족종교협의회 회장, 김영근 성균관장 등이 참석했다. 
 

김 대주교는 이 자리에서 “평양 유일의 성당인 장충성당이 벽에 금이 가는 등 복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현재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주교들이 방문해 구체적인 계획이 수립되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원행 스님은 “2019년 새해맞이 행사로 금강산을 방문해 북측 관계자들과 신계사 템플스테이 추진방안을 협의했다”고 전했고, 이정희 교령은 “비정치 분야에서 민간 차원의 남북 교류가 더 많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