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해시, 홍역 환자 완치판정…3월5일까지 비상방역체계 지속 유지



해외여행 후 발열·발진 등 증상자는 즉시 선별진료소 진료 조치

취약계층, 어린이집 등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당부

[김해 베타뉴스=정하균 기자] 김해시는 지난 14일 관내에서 발생한 홍역 환자인 A군(베트남인·9개월)이 오는 18일 오후 1시30분께 김해중앙병원에서 홍역 완치 판정을 받고 가택 격리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홍역이 2차 감염 없이 조기에 완치된 사유는 의료기관에서 지체 없이 신고했고, 보건소에는 의심 환자를 감염병 매뉴얼에 따라 환자 및 접촉자 관리에 철저를 기하면서 환자가 조기에 완치됐다.

시는 3월5일까지 비상방역체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방침이다.

김해시보건소 관계자는 "홍역뿐만 아니라 해외 유행 감염병이 언제든지 우리 지역으로 유입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지금부터 비상방역 체제를 가동해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시민들은 개인위생수칙(손씻기·기침예벌 등)을 준수해 주시고 해외여행 후 발열·발진과 같은 증상이 있을 시 즉시 보건소에 신고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정하균 기자 (a1776b@naver.com)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