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이어 러시아 은행마저?…베네수엘라 좌파 정권 고립되나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회사 PDVSA 전경. [로이터=연합뉴스]

베네수엘라 국영 석유회사 PDVSA 전경.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국영은행이 베네수엘라 국영석유회사(PDVSA)의 계좌를 동결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의 경제 제재 우려 때문인데 PDVSA 측은 이를 부인하고 나섰다.

로이터 "러, PDVSA 계좌 동결"
PDVSA측은 트위터 통해 부인
미국발 제재 위험이 주요 요인

 
 러시아 은행 가스프롬방크의 한 관계자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PDVSA의 계좌는 현재 동결된 상태고 거래 역시 중단했다”고 밝혔다. “미국발 제재 대상이 될 위험을 줄이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가스프롬방크는 러시아 국영 가스회사 ‘가스프롬’의 자회사다.
 
 PDVSA는 현 베네수엘라 좌파 정권인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돈줄’로 불리는 회사다. 세계 최대 원유 매장량을 자랑하는 베네수엘라에서 오일머니를 누가 차지하느냐는 곧 실권 장악을 의미한다. 마두로 대통령은 이달 초 서둘러 PDVSA 결제계좌를 러시아 은행으로 옮겼다. 지난달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PDVSA를 상대로 단행한 자산동결·송금 금지 등의 금융 제재를 무력화하고 자금줄을 지키기 위한 조치였다.
 
 하지만 전통적인 우방으로 여겼던 러시아 내 국영기업마저 계좌를 동결했다는 소식이 흘러나오면서 마두로 정권은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PDVSA는 로이터 보도 직후 트위터를 통해 붉은 대문자 글씨로 “(가스프롬방크의 계좌 동결 소식은) 가짜 뉴스다”라고 주장했다. 로이터는 “그러나 PDVSA가 공식 해명 요청에는 응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 달 가까이 ‘2인 대통령’ 체제를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 정국 불안은 강대국들이 양쪽으로 나뉘어 지지 입장을 표명하면서 일종의 진영 대결 양상을 띄고 있다. 당초 중국과 러시아, 터키 등은 마두로 정권 지지 세력으로 분류됐다. PDVSA는 2017년 경제제재 때도 우방으로 꼽히는 중국에 계좌를 열어 자금을 옮겼다.
 
 두 세력 간 갈등은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다. 이달 초 중국이 마두로의 상대 쿠데타 세력인 후안 과이도 베네수엘라 국회의장 측과 물밑 협상을 벌였다는 소식이 나왔다. 이번에는 러시아 은행이 거래를 끊었다. 로이터는 “러시아는 중국, 쿠바와 함께 마두로를 확고하게 지지했다는 점에서 PDVSA에 더 큰 타격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가즈프롬방크와 러시아 정부는 아직 이렇다 할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