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용장관의 일자리 한탄···"제조업 위축 심각한 상황"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길게 한탄했다. 어쩌다 고용상황이 이 지경까지 왔는지 모를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는 반성과 함께다.
 
이 장관은 18일 정부세종청사 고용부 대회의실에서 '고용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전국 고용노동청 기관장과 고용센터 소장까지 참여시켰다. 이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의 일자리 상황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이 자리에 모였다"며 악화 일로인 고용상황에 대한 책임감을 가질 것을 촉구했다.
 
이 장관은 특히 모두발언 서두에 "고용비중이 높고 전후방 파급효과가 큰 자동차, 조선, 전기·전자 등 주력 제조업의 고용감소 폭이 확대된 것은 우리나라의 고용여건이 심각한 상황임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국내 고용 시장을 떠받치고, 양질의 일자리가 모여있는 주력 산업이 무너지고 있다는 얘기다. 제조업이 잘 돌아야 그곳에 다니는 근로자가 인근 식당에 몰리는 등 선순환 효과를 볼 수 있는데, 이 고리가 무너진다는 걱정이다. 이 상황이 지속하면 고용시장은 백약이 무효라는 말이기도 하다.
 
1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고용상황 점검회의에서 전국 노동청·고용센터장 들이 이재갑 장관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고용상황 점검회의에서 전국 노동청·고용센터장 들이 이재갑 장관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 장관은 "민간 활력 제고에 최우선 방점을 두라"고 강조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기업을 옥죄는 식의 행정 대신 기업의 기를 살리는 정책, 가려운 곳을 먼저 찾아 긁어주는 정책을 펴야 고용시장이 살아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고용센터를 방문해 구직자를 만나보니 현장의 일자리 상황은 생각보다 더 엄중하다"며 책상이 아니라 현장에서 일자리 정책을 발굴하고 개선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지역별로 처한 상황이 다르고, 그에 따라 해결방안도 달라지기 때문에 기존의 획일적 접근 방식에서 벗어나 지역 특성에 맞는 정책지원을 하라"고도 했다. 고용노동부 본부가 지시하는 것만 이행하는 안이한 태도를 버리고, 지역별로 맞춤형 고용대책을 마련하라는 뜻이다.
 
이 장관은 "기관장은 어느 업종, 어느 지역에서 일자리가 얼마나 늘어나고 줄어드는지, 그 원인을 소상히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오죽했으면 업종별로 구체적인 방법까지 적시했다. 조선업을 예로 들며 "지난해부터 수주가 회복돼 인력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며 "어떤 인력이 필요한지 사전에 파악해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기업에만 맡겨놓지 말고,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력을 먼저 파악해 훈련된 인력을 적재적소에 공급하는 시스템을 갖추라는 질타다.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wol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