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경수 재판 판사 전원사퇴" 靑 청원, 20만명 넘어서

1월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징역형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중앙포토]

1월 30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징역형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호송차에 탑승하고 있다. [중앙포토]

'김경수 경남도지사 재판 판사 전원사퇴' 청원이 17일 20만명 넘는 이의 동의를 얻었다.
 
이날 오후 9시 현재 이 청원의 참여자 수는 26만2741명이다. 지난달 30일 김경수 지사가 댓글 조작 공범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고 법정 구속된 후 게재된 청원은 하루만인 31일 오전 11시 15만1120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자는 사법부를 향해 "사법부는 여전히 과거의 구습과 적폐적 습관을 버리지 못한 채 그동안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상식 밖의 황당한 사법적 판결을 남발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리고 피의자 드루킹 김동원의 증언에만 의존한 막가파식 유죄 판결을 내리고야 말았다. 이는 대한민국의 법치주의와 증거 우선주의의 기본을 무시하고 시민들을 능멸한 매우 심각한 사법 쿠데타로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청원자는 "나는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번 재판과 관련된 법원 판사 전원의 사퇴를 명령한다. 대한민국의 법수호를 이런 쿠데타 세력들에게 맡겨둘 수 없다. 시민들 손으로 끌어내리기 전에 스스로 법복을 벗고 그 자리에서 물러나길 충고한다"며 청원글을 올렸다.
 
김 지사는 댓글 조작 공범 혐의로 지난달 30일 유죄 선고를 받고 법정구속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2부(부장 성창호)는 이날 댓글 조작 등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지난해 지방선거 때 댓글 조작을 통해 선거운동을 한다는 보답으로 드루킹 일당에게 공직을 제안하는 등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에 대해선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