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 양심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이용섭 광주시장에 보낸 문자 내용

[사진 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처]

[사진 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처]

권영진 대구시장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논란과 관련해 한국당 소속 단체장으로서 광주 시민에게 사과와 위로의 뜻을 전했다.
 
권 시장은 1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이용섭 광주시장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공개하며 “광주시민에 대한 저의 사과와 위로는 달빛동맹(대구의 옛 이름인 달구벌과 광주의 옛 이름인 빛고을의 합성어) 파트너인 대구시장으로서 공적인 것이며, 제 양심에서 우러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권 시장은 문자에서 “당 소속 일부 국회의원들이 저지른 상식 이하의 망언으로 인해 5·18정신을 훼손하고 광주시민들에게 깊은 충격과 상처를 드렸다”며 “한국당 소속 대구시장으로서 광주시민께 충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대구시민들 다수도 저와 같은 마음일 것”이라며 “한 여론조사에서도 대구·경북 시·도민의 57.6%가 해당 국회의원들의 제명에 찬성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일로 인해 광주와 대구가 맺은 달빛동맹이 위축되거나 약화되서는 안 된다”며 “이럴수록 대구와 광주 시민들간의 연대와 상생협력을 더욱 단단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역사 왜곡과 분열의 정치가 우리 사회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대구시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광주시민들게 깊이 사과하면서 대구시민들의 따뜻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