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태 "내년 총선 반드시 압승" 황교안 "구체방안 있나"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 당 대표 후보(왼쪽)와 황교안 후보. [사진 한국당 유튜브 캡처]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진태 당 대표 후보(왼쪽)와 황교안 후보. [사진 한국당 유튜브 캡처]

김진태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는 17일 “당 대표가 된다면 문재인 퇴진 투쟁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 소리’ 등을 통해 생중계된 한국당 당 대표 후보자들의 2차 토론회에서 “대선 무효 투쟁을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전당대회를 하는 와중에도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다”며 “제가 싸울 대상은 여기에 있는 당 대표 후보들(황교안·오세훈 후보)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방향은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자유시장 경제를 성립하는 것”이라며 “이것이야말로 우리 안보가 튼튼하게 되고, 우리 경제가 제대로 활력을 가지고 청년들에게 돈이 아닌 기회를 주는 제대로 된 나라를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힘을 모아 싸워서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김 후보는 “여기서 만약 개헌 저지선이 무너지면 자유 민주주의 헌법을 지킬 수 없다”며 “반드시 개헌 저지선을 넘어 압승할 수 있도록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김 후보의 이런 공약을 들은 황교안 후보는 “개헌 저지선 확보로 한국당이 다시 일어설 수 있겠느냐. 구체적인 방안을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 후보는 “그만큼 절실함의 표현”이라며 “최소한 개헌 저지선을 확보해야 한다. 거기에서 만족해야 한다는 뜻이 아니라 최소한 그것은 확보하고 더 나아가야 한다는 뜻”이라고 답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