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락사 논란' 케어 내부고발자 업무배제…박소연 대표는 '그대로'

동물권단체 케어 사무실. [연합뉴스]

동물권단체 케어 사무실. [연합뉴스]

동물권단체 '케어'의 구조동물 안락사 사실을 폭로한 내부고발자가 최근 업무에서 배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안락사 의혹의 정점에 있는 박소연 대표는 임원 자격을 그대로 유지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케어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 대표의 안락사 의혹을 처음 제기한 동물관리국장 A씨는 최근 신임 케어 사무국장으로부터 직무가 정지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앞서 사단법인 케어 이사회는 지난달 27일 회의를 열고 A씨에 대한 직무정지안을 의결했다. 이사회 회의록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운영관리 책임이 있는 A씨가 언론에 보호소를 공개해 악의적인 보도가 나오도록 방조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박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A씨가 이사회에 참석도 하지 않고 지금도 허위사실과 왜곡된 내용을 퍼트리고 있다"며 "동물 개체 카드를 제대로 작성하지 않는 등 업무에서 불성실한 점이 있어서 업무정지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작 편집된 자료 때문에 보호소 동물들이 피해를 보고 위험해질 수 있어 업무정지를 내린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고 말했다.
 
직무정지 결정이 내려진 뒤 A씨는 보호소 출입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보호소 직원들에게는 A씨가 보호소에 나타날 경우 주거침입으로 경찰에 신고하라는 지시가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측은 공익제보를 이유로 부당한 일을 겪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A씨의 법률대리인인 권유림 변호사는 "공익제보를 했다는 이유로 업무가 정지됐고 박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A씨를 비방하는 등 부당한 일을 겪고 있다"며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제보자인 A씨에 대한 보호조치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편 케어의 한 내부 관계자는 "케어는 보통 총회를 2월 안에 열었는데 박 대표와 이사회가 개최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며 "박 대표와 이사회는 총회의 일시, 장소를 정해 회원들에게 조속히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이번 총회에서 박 대표 해임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총회를 언제 개최할지 묻자 "잘 모르겠다. 나중에 말씀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