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륙함 1척에 장갑차까지···해병대, 태국서 연합훈련

태국에서 열린 코브라골드 훈련에서 해병대원이 정글 수색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 해병대]

태국에서 열린 코브라골드 훈련에서 해병대원이 정글 수색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 해병대]

해병대사령부는 16일 태국 핫야오 해안에서 미국·태국 해병대와 함께 ‘2019년 코브라골드 연합훈련’의 하이라이트인 연합 상륙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코브라골드 연합상륙훈련에는 해병대 수색소대급 병력 20여명이 참가했다. 상륙훈련에는 대대급 규모의 미국·태국 해병대를 비롯한 상륙수송선거함(LPD)와 상륙함(LST) 각 1척, 8대의 상륙돌격장갑차(AAV) 등이 참가해 실전처럼 진행됐다.
 
선견부대작전을 맡은 한국 해병대는 미국·태국 해병 수색대와 함께 해상과 공중으로 사전 침투해 정찰·감시, 장애물 제거와 화력 유도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상륙여건을 조성했다.
 
미 해병대 대원이 코브라골드 훈련도중 코브라의 피를 마시고 있다 [AFP 연합]

미 해병대 대원이 코브라골드 훈련도중 코브라의 피를 마시고 있다 [AFP 연합]

한국·미국·태국 해병대는 연합상륙훈련을 통해 상호 전투 노하우를 교류하고 연합상륙작전의 상호 운용성을 극대화했다. 특히 한국 해병대는 이번 훈련에 ‘신속기동부대’ 개념을 적용, 한국 공군 수송기를 활용해 작전지역에 신속하게 병력을 투사하는 과정을 숙달하는 성과도 거뒀다.
 
해병대 수색병력을 이끄는 중대장 이영광송규 대위는 “이번 훈련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부여된 임무를 완수할 수 있는 해병대의 능력과 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며 "타국 해병대와의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우리의 전술전기를 더욱 연마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전지역 상륙에 성공한 한국 해병대 장병들은 17일부터 정글전술훈련장으로 이동해 미국·태국 해병대와 연합팀을 구성해 침투·정찰감시·정글 수색 등 종합전술훈련을 할 예정이다. 20일부터는 근접전투기술과 기동사격술을 연마한다.
 
코브라골드 연합훈련은 1982년부터 미국 태평양사령부(현 인도·태평양사령부)와 태국군 주도로 매년 개최되어왔다. 한국 해병대는 2010년부터 코브라골드 연합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이번 코브라골드 연합훈련은 22일 폐회식과 함께 종료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