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 망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서울남부지검도 수사 착수

자유한국당 이종명(왼쪽부터)·김진태·김순례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종명(왼쪽부터)·김진태·김순례 의원. [연합뉴스]

서울남부지검은 ‘5·18 폄훼’ 논란으로 시민단체로부터 명예훼손·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한 지만원씨와 자유한국당 소속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사건을 형사 2부에 배당하고 사건 검토에 들어갔다고 16일 밝혔다.
 

지만원도 수사 착수

이날 남부지검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 정의당 등이 중앙지검에 같은 내용으로 같은 의원들을 고발한 사건도 남부지검으로 넘어온다면 함께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도 관련 사건을 형사1부에 배당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를 개최하고 지만원씨를 초청했다. 지씨는 이 공청회에서 자신의 ‘5·18 북한군 개입설’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종명 의원은 공청회에서 “5·18을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발언했다. 김순례 의원도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서민민생대책위, 정의당, 5·18민중항쟁구속자회,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오월을사랑하는사람들의 모임, 설훈·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경환 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서울남부지검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잇따라 접수했다.
 
남부지검 관계자는 “중앙지검에 같은 내용으로 같은 의원들을 고발한 사건도 남부지검으로 넘어온다면 함께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