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김정은, ‘김정일 생일’ 맞아 軍장성 30명 승진 인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16일 ‘광명성절’(光明星節)을 맞아 군장성 30명에 대한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1면에 김 위원장이 군 지휘부의 군사칭호를 올려주기 위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령 제006호’를 하달했다고 보도했다.
 
명령에 따라 양동원·최광준·전태호 등 3명이 중장으로 승진됐다. 또 최동주·박용호·조광형·원창호·문시철·류창혁·지철호 등 총 27명은 소장 계급장을 달았다.
 
북한군에서 중장과 소장은 각각 우리의 소장과 준장에 해당한다.
 
노동신문운 김 위원장의 승진 인사 명령을 하달하며 “장군님의 전사, 제자답게 당의 영도에 따라 혁명무력의 최정예화를 다그치고, 조국 수호와 사회주의 건설을 위한 투쟁에서 시대와 혁명이 부여한 성스러운 사명과 임무를 다하리라”는 믿음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거의 매년 김정일 위원장과 김일성 주석의 생일(4월 15일·태양절)을 앞두고 군 장성 인사를 단행하고 있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광명성절을 맞아 노동당 양대 핵심 조직인 조직지도부·선전선동부 간부들과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뜻깊은 광명성절에 즈음해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고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께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시었다”고 밝혔다.
 
참배에는 최용해 노동당 부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이영희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영희 제1부부장의 경우 지난해 초까지 ‘당 중앙위 부부장’으로 호명됐지만, 이번에는 ‘당 중앙위 제1부부장’으로 불려 승진 사실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