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0 도쿄올림픽에 남북단일팀 네 종목 구성 합의

여자농구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 이어 내년 도쿄올림픽에도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본선행에 도전한다. 사진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단일팀으로 호흡을 맞춘 북측 로숙영(왼쪽)과 남측 강이슬. [연합뉴스]

여자농구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 이어 내년 도쿄올림픽에도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본선행에 도전한다. 사진은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단일팀으로 호흡을 맞춘 북측 로숙영(왼쪽)과 남측 강이슬. [연합뉴스]

남북 선수단이 2020년 도쿄올림픽에 4가지 종목에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해 참가시키기로 합의했다.  

女농구ㆍ女하키ㆍ유도ㆍ조정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은 15일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에서 토마스 바흐(독일) IOC 위원장과 만나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에 대해 논의했다. 그 결과 여자 농구와 여자 하키, 유도, 조정 등 4가지 종목을 단일팀 대상 종목으로 확정했다.  
 
남과 북이 올림픽에서 단일팀을 구성하는 건 지난해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이후 두 번째다. 지난해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여자 농구와 카누, 조정 등 세 종목에서 단일팀이 만들어진 바 있다.  
 
남북 양측은 도쿄올림픽 예선전부터 단일팀을 구성해 출전 쿼터 확보에 나설 예정이며, 이를 위해 이른 시간에 합동훈련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본선 참가에 큰 어려움이 없는 여자 하키, 유도, 조정 등과 달리 여자농구는 올림픽 본선에 12개국만 참가해 출전 자격을 얻는 것부터 난관인 만큼, 하루 빨리 손발을 맞춰보는 노력이 필수적이다.  
 
한편 탁구과 카누는 이번에는 단일팀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지만, 추후 논의를 통해 단일팀 종목에 추가 합류할 수 있는 가능성을 남겨놓았다.
 
남북은 도쿄올림픽 개회식 공동 입장, 2032년 여름올림픽 서울ㆍ평양 공동개최 등 미리 합의한 내용에 대해 의향서를 작성해 바흐 IOC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도 장관은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과 2032년 올림픽 공동 유치에 대해 합의한 건 이번 회동의 성과”라면서 “IOC도 남북 올림픽 공동유치 노력에 대해 환영한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