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5·18 망언' 이종명 제명…김진태·김순례 징계 유예

[앵커]

자유한국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희생자와 유공자들의 명예를 훼손해 거센 비판을 받은 '망언 3인방' 가운데 이종명 의원 만을 제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당 대표 선거와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김진태, 김순례 의원의 징계는 오는 27일 전당대회 이후로 미뤘습니다. 그리고 셀프 징계를 요청했던 김병준 비상대책 위원장에 대해서는 관리 책임을 이유로 주의 조치를 내리는데 그쳤습니다. 사태의 심각성을 여전히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징계가 미뤄져서 전당대회에 나서는데 문제가 없게 된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합동연설회 일정을 시작했고, 역시 사과는 하지 않았습니다. 제명 결정이 나온 이종명 의원도 당장 제명이 되는 것이 아닙니다. 정치적 목적이 보이는 이런 망언이 앞으로 언제든 또 나올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월 15일 금요일 아침&, 첫소식, 강희연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한국당은 '5·18 망언' 당사자들에 대한 징계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먼저 이종명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는 전당대회 이후로 미뤘습니다.

당 규정에 따라 전당대회 출마자는 선거 기간 동안 윤리위 징계를 피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 지도부는 전당대회 이후 징계를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김용태/자유한국당 사무총장 : 징계를 유예하고 전당대회가 끝난 다음에 중앙윤리위원회를 다시 소집해서…]

새 지도부가 꾸려지면 윤리위 개최 시기와 결과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이종명 의원의 제명도 당장 이뤄지는 것은 아닙니다.

당 의원총회에서 소속 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최종 제명이 된다해도 공직선거법 상 무소속으로 의원 신분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한편 스스로 책임을 물어달라는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당규 상 징계가 아닌 '주의 촉구'를 받았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솜방망이 처벌'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이해식/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자당의 규칙을 내세워 보호막을 씌우는 자유한국당의 안일한 사태 인식이 놀랍습니다.]

[김정현/민주평화당 대변인 : 망신살이 제대로 뻗쳤습니다. 이제는 자유한국당의 해체를 요구하게 될 것입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JTBC 핫클릭

국회로 몰려온 김진태 지지자들…경찰과 몸싸움도 5·18 망언 파문 속 당 대표 경선 레이스…논란 키운 후보들 오세훈 "유공자 검증 필요"…황교안 "갈등 정리를" 광주에 간 김진태…화난 시민들 쓰레기 투척 '아수라장' 김순례·이종명 "5·18 발언 사과" 말 꺼내곤…또 억지 주장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