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원시, '라돈 침대' 매트리스 자체 수거 실시

수원시가 라돈이 검출된 침대 매트리스를 직접 수거에 나선다.
 
14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부터 방사성 물질인 라돈과 토론 성분이 검출된 침대 매트리스를 자체적으로 수거할 계힉이다.
 
이번 매트리스 수거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발표에 따른 것으로, 원전는 13일 씰리코리아컴퍼니에서 판매한 침대 모델 중 일부가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에서 정한 안전기준(1mSv/y)을 초과했다며, 해당모델에 대한 전량 수거를 명령했다.
 
수거대상은 씰리코리아컴퍼니가 최근까지 판매 한 356종 모델 가운데 2014년 1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생산·판매한 ▶마제스티 디럭스 ▶시그너스 ▶페가수스 ▶벨로체 ▶호스피탈리티 유로탑 ▶바이올렛 등 6종이다.
 
시는 해당 모델을 구입한 소비자가 수거를 요청하는 즉시 수거할 수 있도록 관련부서에 전담민원창구를 마련하고, 제조업체로부터 리콜 자료를 건네받아 매트리스를 전량 수거할 계획이다.
 
시는 해당 매트리스를 비닐로 밀봉해 수거한 뒤, 수원시자원순환센터로 옮긴 후 원안위 지침에 따라 최종 처리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지난해 7월에도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에서 정한 안전기준을 초과한 라돈이 검출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483개를 전량 수거한 바 있다.


김현우기자/kplock@joongboo.com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