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NH농협금융, 지난해 당기순이익 1조2189억원…지주 출범 이후 최대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해 누적 당기순이익 1조2189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8598억원)대비 41.8% 증가한 규모로, 지주가 출범한 이후 최고 실적이다.

실적 호조는 부실채권에 대한 충당금 규모가 지난해보다 크게 감소한 반면 이자, 수수료이익 등 영업이익이 증가한 결과라는 농협금융의 설명이다.

같은 기간 신용손실충당금은 7355억원으로 22.1% 감소했다.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은 각각 7조9104억과 1조789억원으로 전년대비 9.9%와 4.5% 증가했다.

농협금융의 실적 개선은 주력 자회사인 농협은행과 농협투자증권이 주도했다. 두 회사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1조2226억원과 3609억원으로, 모두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농협은행은 전년대비 87.5%, NH투자증권은 3.1% 증가했다.

이번 실적은 농업·농촌 발전이라는 협동조합 금융기관 본연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약 4000억원에 달하는 농업지원사업비와 1000억원 이상의 사회공헌비를 지출하고도 거둔 성과라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전했다.

농업지원사업비는 농협법에 따라 농협의 고유 목적사업인 ‘농업인 지원’을 위해 지주의 자회사가 농협중앙회에 매 분기 초에 납부하는 분담금이다. 지난해에는 3858억원을 부담했다. 이 중 농협은행은 2915억원, NH투자증권은 221억원 등을 부담했다.





이승주 기자 (seungtori@betanews.net)

[ 경제신문의 새로운 지평. 베타뉴스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