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는 물·예산낭비 막는다" 전주시, 노후 상수관 정비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는 현재 효자동과 평화동 일원을 대상으로 한 맑은물공급사업 2단계 1차분 공사가 현재 71%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2단계 사업은 2017년부터 오는 2024년까지 연간 100억~150억원 정도의 예산 범위 내에서 연차적으로 총 1200억원을 투입해 급수구역 89개 소블록의 노후관을 교체·개량하는 사업이다.



맑은물사업본부는 올해 상수도 유수율을 80%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2단계 1차분 공사를 완료하고, 우아동·호성동 일원을 대상으로 한 2차분 공사에 착수하는 등 총 120억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먼저 효자동·평화동 일원의 1차분 사업의 경우 올해 모든 공사가 완료돼 해당 지역 주민들의 수돗물 이용 불편이 줄어들고, 노후 상수관에서 흘러나와 땅으로 스며드는 수돗물을 줄여 예산 낭비도 막을 수 있게 됐다.



시는 또 올해 본격화되는 2차분 공사도 연말까지 70%의 공정률 달성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시는 2차분 공사에 이어 3차분 사업으로 서신동과 중화산동 일원의 총 42㎞의 노후상수관망을 정비할 계획으로, 현재 사업추진에 앞서 실시설계용역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총 4억원의 예산을 들여 덕진구 변방동 지역의 노후관 교체공사 등을 별도로 추진하고, 도시 전역에 대한 누수 탐사용역을 추진하는 등 땅속으로 새는 수돗물을 잡는 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앞서 시는 2009~2016년 8년에 걸쳐 맑은물공급사업 1단계 사업을 추진, 전주시 전역의 상수도관의 블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572㎞의 노후 상수관망을 교체했다. 또 통합관리센터를 준공해 선진화된 관망 시스템을 갖추기도 했다.



그 결과 2009년 62%였던 유수율이 1단계 사업이 완료된 2016년 후에는 76.9%로 상승해 연간 58억원의 원수 절감 효과를 거두고 있다.



강승권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지난해 맑은물공급사업 2단계 1차분 공사가 완료된 소블럭의 경우에도 유수율이 9% 이상 향상되고, 수질이 개선되는 효과를 보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후관망 정비를 통한 유수율 향상으로 예산을 절감하고, 시민들에게 맑고 깨끗한 수돗물이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