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서 개집에 갇힌 영양실조 남매 발견…또 엽기 아동학대

미국 텍사스 주택서 개집에 갇힌 남매 구조(왼쪽 사진). 오른쪽은 아동 이미지 사진(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AP=연합뉴스, 프리큐레이션]

미국 텍사스 주택서 개집에 갇힌 남매 구조(왼쪽 사진). 오른쪽은 아동 이미지 사진(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AP=연합뉴스, 프리큐레이션]

미국에서 또다시 엽기적인 아동학대 현장이 발견됐다. 13일(현지시간) 미 언론은 최근 텍사스주 포트워스 북쪽의 한 주택에 감금됐던 어린 남매 4명이 경찰에게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구조 당시 다섯 살 남아와 네 살 여아는 집 안에 있는 우리(cage) 형태의 개집에서 발견됐고, 더 어린 한 살, 세 살 된 형제는 오물을 뒤집어쓴 채 영양실조 상태로 방치돼 있었다.
 
언론에 따르면 텍사스주 와이즈 카운티 경찰은 최근 부부싸움 신고를 받고 해당 주택에 출동했다가 현장을 목격했다. 경찰들은 남편이 아내를 때리는 현장에 도착해 상황을 정리하다가 아이들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 경관은 “집 안에 4명의 아이가 있었다. 5세 남아와 4세 여아는 침실에 있는 개집에 갇혀 있었고, 3세 유아와 1세 영아는 갇혀있지는 않았지만, 얼굴이 오물로 얼룩졌고 한눈에 봐도 영양실조 상태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집안에는 충분한 음식이 있었지만, 아이들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잠금장치까지 채워져 있었고, 집안 곳곳에 오물이 넘쳤다고 경찰은 말했다. 현장을 수습한 경관은 현지 뉴스에 “다시는 보고 싶지 않은 장면이었다. 아이들은 극도로 굶주린 상태였고, 갈증을 호소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24세 동갑내기 부부 앤하드루 파빌라, 페이지 하킹스를 아동학대 등 4가지 혐의로 입건했다. 구출된 아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후송돼 건강검진을 받았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1월에도 ‘쇠사슬 13남매’ 사건이 발생해 충격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 근교 한 주택에서 만 2세부터 29세까지 13명의 남매가 쇠사슬에 묶인 채 영양실조 상태로 발견됐다.
 
이들의 부모인 데이비드·루이즈 터핀 부부는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지도 않고 극도로 잔혹하고 엽기적인 학대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돼 구금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