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천 후 폐렴 증세…강원도 컨벤션보양온천서 레지오넬라균 검출

최근 폐렴의 일종인 '레지오넬라증' 환자 3명이 감염되기에 앞서 강원도 동해 컨벤션보양온천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컨벤션보양온천의 1차 환경검사를 진행한 결과 온천의 욕조수 등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됐다. 이에 따라 본부는 관할 지자체를 통해 소독조치하고, 추가 발생 예방을 위해 온천 이용을 제한하고 있다.  
 
신고된 레지오넬라증 환자 3명은 지난달 7일부터 11일 사이 강원도 동해 컨벤션보양온천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환자들은 온천 이용 후 2주 이내 폐렴 증상이 발생해 의료기관에서 입원 치료 후 호전 중이다.  
 
레지오넬라증은 발열, 오한, 기침, 호흡곤란, 전신피로감 등 증상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사람간 전파는 없으나, 대부분 오염된 물(냉각탑수 등) 속의 균이 비말 형태로 인체에 흡입돼 전파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지자체와 관련 협회를 통해 의료인 및 일선 의료기관에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레지오넬라증 감시 강화를 요청했다"며 "온천이나 목욕장을 통한 레지오넬라증 발생 예방을 위해서는 욕조수 청소·소독 등 환경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