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봉업자’ 손흥민, 도르트문트 상대로 4경기 연속골...시즌 16호포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오른쪽)이 도르트문트전 득점 직후 팀 동료 오리에와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토트넘 에이스 손흥민(오른쪽)이 도르트문트전 득점 직후 팀 동료 오리에와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역시나 ‘양봉업자’ 다웠다. 손흥민(27ㆍ토트넘)이 독일 분데스리가 강호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리며 4경기 연속골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도르트문트전 11경기 9골...천적 증명
토트넘 3-0 완승...챔스 8강행 청신호

 
손흥민은 14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 토트넘 공격수로 선발 출장해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며 3-0 완승에 기여했다. 토트넘은 다음달 6일 도르트문트로 건너가 치를 원정 2차전에서 지더라도 두 골 차 이내로 마치면 8강에 올라갈 수 있는 유리한 상황을 맞았다.
 
손흥민의 득점은 후반 2분에 나왔다. 도르트문트 위험지역 왼쪽 측면을 파고든 얀 베르통언이 올려준 크로스를 정면에 자리잡은 손흥민이 점프하며 오른발 인사이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시즌 16호골이자 최근 4경기 연속골.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기록한 첫 골이기도 했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볼을 펄쩍 뛰어올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는 손흥민(오른쪽). [AP=연합뉴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볼을 펄쩍 뛰어올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는 손흥민(오른쪽). [AP=연합뉴스]

 
도르트문트만 만나면 펄펄 나는 손흥민의 기분 좋은 징크스가 이번 경기에도 이어졌다. 함부르크와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뛰던 시절을 포함해 손흥민은 도르트문트와 총 11차례 만나 9골을 기록 중이다. 노란색과 검은색을 활용한 유니폼 디자인으로 '꿀벌 군단'이라 불리는 도르트문트에 유독 강한 점 때문에 팬들은 손흥민을 '양봉업자'라 부른다. 
 
전반 내내 도르트문트의 위력적인 역습에 고전하며 0-0으로 잘 버틴 토트넘은 손흥민의 득점포 한 방으로 흐름을 뒤집었다. 기세가 오른 토트넘은 후반 중반 이후 두 골을 추가하며 스코어를 세 골 차로 벌렸다. 손흥민의 득점을 도운 베르통언이 후반 38분 두 번째 골을 터뜨렸고, 후반 41분에는 교체 투입된 페르난도 요렌테가 승리에 쐐기를 박는 득점을 추가했다.  
 
손흥민은 후반 45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돼 벤치로 들어갔다. 결승골의 주인공으로 팬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아르헨티나) 감독의 따뜻한 배려였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도르트문트전 득점 직후 어시스트를 기록한 베르통언과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도르트문트전 득점 직후 어시스트를 기록한 베르통언과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도르트문트전 득점포로 승리를 이끈 후 팬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도르트문트전 득점포로 승리를 이끈 후 팬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