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무슬림의원 "트럼프는 평생 증오 퍼뜨려온 장본인" 반격



【로스앤젤레스=뉴시스】 류강훈 기자 = 무슬림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미국 연방하원에 입성한 민주당 일한 오마르 의원이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야말로 증오를 퍼뜨리는 장본인이라고 반격했다.

오마르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당신은 일생 동안 유대인과 무슬림, 미국 원주민, 이민자, 흑인 등에 대한 증오를 퍼뜨려왔다"고 공격했다.

오마르 의원은 "나는 내 말에 충격을 받은 사람들로부터 배웠다. 당신은 언제 그렇게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오마르 의원의 트윗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발언을 문제 삼아 의원직을 사퇴하거나 하원 외교위원회에서 물러나야한다"고 언급한 데 대한 가시 돋친 반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마르 의원의 반유대주의 발언은 가슴 속에 깊이 박혀있던 것이며 그의 사과는 설득력이 없다"면서 "그는 수치스러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마르 의원은 지난 10일 트위터에서 미 의원들이 친이스라엘 로비단체인 미국-이스라엘 공공정책협의회(AIPAC)의 자금에 의해 움직이고 있다고 비판했고, 반유대주의 발언이라는 비판을 받자 다음날 사과했다.

오마르 의원은 사과성명에서 "선거구 유권자들과 유대계 미국인 전체를 불쾌하게 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면서 "그러나 우리 정치에서 로비스트들의 문제에 대해 기꺼이 말해야 한다"고 밝혔다.

hooney040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