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사회문제 해결 50+단체에 최대 1천만원 지원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공익활동으로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50+단체를 위해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13일 시에 따르면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올해 20개 단체를 선정해 총 1억3000만원 규모로 지원할 예정이다.

공모사업 대상이 되는 50+단체는 서울시에 소재를 두고 있으며 관련 법률에 따라 설립 또는 인가된 비영리법인, 비영리민간단체,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등이다.

정관이나 사업내용에 50+세대(만 50~64세)와 관련한 활동을 명시해야 한다. 또 최근 2년간 50+활동 실적이 있어야 지원할 수 있다.

성원의 대부분이 50+세대이며(70% 이상) 50+사업 추진에 대해 의결기구(이사회, 운영위원회 등)의 승인을 받은 단체도 지원이 가능하다.

50+단체 공익활동 지원사업 공모는 지정공모와 자유공모로 진행된다.

지정공모의 주제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50+의 기발한 프로젝트'다. 중장년 1인 가구, 고독사 위험 가구 지원, 세대 간 문제(청년 주거문제, 노년돌봄 등), 지역사회 문제(소외계층 지원 등), 정보격차 해소 등 다양한 사회이슈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참신하고 지속가능한 공익활동을 제안하면 된다.

지정공모 분야에서는 5개 내외의 단체가 선정된다. 단체별로 최대 1000만원의 활동비를 받는다. 자유공모 분야의 경우 총 15개 내외의 단체가 선발된다. 각 단체별로 최대 500만원의 활동비가 지원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50플러스포털(www.50plu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모 접수 기간은 26일부터 다음달 7일 오후 5시까지다.

참가를 원하는 50+단체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 지원금관리시스템(ssd.wooribank.com/50plus)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yoonseul@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