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임기 발언’ 진화 나선 오세훈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에 출마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뉴스1]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에 출마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뉴스1]

최근 공개 석상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5년 임기도 못 채울 수도 있겠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발언 취지를 13일 해명했다. “간단히 한 줄로 짧은 시간에 표현하다 보니 뜻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시 녹음된 걸 확인해보라. 문맥이 많이 달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정확히) 당시 ‘지금 돌아가는 사정을 보면 문 대통령이 5년 임기를 못 채울 가능성도 있을 것 같다’고 얘기했다”며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부터 해서 신재민·손혜원 사건, 문 대통령 딸의 국외 이주 사건, ‘드루킹’ 사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실형·구속 등에 이르기까지 일련의 사건들이 하나도 제대로 규명된 바 없이 그냥 그다음 사건이 그 앞의 사건을 덮는 것처럼 넘어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련의 사건이 지나오는 동안 (문 대통령) 임기가 3분의 1밖에 지나지 않았다. 수습되지도 않고 다음 사건이 그 전 사건을 덮는 형태로 지나가는데 이 정도 되면 문 대통령이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본다”며 “특히 김 지사 관련해선 분명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김 지사는 문재인 대선 캠프 핵심 실세였기 때문”이라고 했다.
 
오 전 시장은 “수사가 이뤄지게 되면 어떤 국민적 정서가 생길지 모른다. 그런 걸 바탕으로 이 정부도 전직 대통령 두 명을 구속해 감옥에 집어넣어 수사했고 탄핵도 했다”며 “본인들이 완전히 성역에 있다는 관점에서 이 사안을 바라보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오 전 시장은 “‘임기를 못 채우는 사태까지는 아니지만, 가능성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는 것이냐”고 묻는 진행자에게 “그건 분명하다”고 답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