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상현실서 게임처럼 훈련"…軍 합동화력시뮬레이터 배치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실제 작전환경을 그대로 옮긴 가상현실에서 관측 요원이 표적을 포착해 육·해·공군 주요 화력을 집중하는 훈련 장비가 군에 도입됐다.



방위사업청은 지난 12일 육군 포병학교에서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합동화력시뮬레이터를 배치하는 전력화 행사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2015년 11월부터 시뮬레이션 전문업체인 심네트와 정부가 공동투자해 개발했다. 표적을 포착하고 화력을 요청·조정하는 관측 요원의 능력을 키우는 훈련장비다.



이번에 개발된 시뮬레이터는 포격하는 대상의 지형과 육·해·공군에서 운영 중인 주요 화기의 포격 장면을 입체적으로 묘사해 관측 장비로 탄이 떨어지는 지점을 나타내는 탄착점을 측정한다.



군이 보유한 모든 화력을 적용할 수 있고, 최대 50명까지 동시에 훈련이 가능하다. 국내 개발이 이뤄지면서 고장이 발생하면 신속한 정비지원이 가능해 교육훈련 공백을 최소화했다. 다른 장비의 시뮬레이터와도 연계해 운용할 수 있다.



그 동안 군이 영국 등 외국에서 도입한 모의 사탄 관측 장비는 3~4개의 화기류와 10여 개 탄종 만 적용할 수 있었고, 훈련 인원도 20명으로 한정적이었다.





특히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부대별 작전지역 지형 영상과 다양한 화기의 포격 장면을 축적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작전 환경을 가상현실로 옮겨 실내 교육장에 구현했다.



이동하는 물체의 속도와 방향, 중력, 가속도 등을 계측하는 관성센서 기술을 적용해 실전과 같은 관측과 사격 유도 효과를 볼 수 있다. 2인 1개조가 동시훈련이 가능하고, 각 조별로 다양한 지역과 훈련 시나리오에 따라 맞춤형 훈련을 할 수 있다.



중소기업의 정보통신기술을 기반으로 국산화에 성공하면서 실제 포탄사격에 소요되는 비용 등 연간 250억원이 넘는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 다른 나라의 화력장비도 적용이 가능하도록 개발돼 향후 수출전망도 밝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방사청은 전했다.



김기택 방사청 기동화력사업부장(육군 준장)은 "실제 포격을 방불케 하는 환경에서 관측 교육이 가능해지면서 군의 합동화력 운용능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며 "우수한 국산 장비를 해외시장에 소개할 수 있도록 국제전시회에 출품하는 등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중소기업 수출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