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빛나는 인생 아닌 빚내는 인생···2030 절반 이상 '적자'

13일 사람인이 전국 성인남녀 849명을 대상으로 '빚 현황과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이 현재 갚을 빚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13일 사람인이 전국 성인남녀 849명을 대상으로 '빚 현황과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이 현재 갚을 빚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20~30대 응답자 10명 중 6명은 금융기관 등에 갚을 빚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빚을 지게 된 주요인으로 구직자‧직장인 모두 ‘대학 등록금’을 첫 번째로 꼽았다.  
 
13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전국의 성인남녀 849명을 대상으로 ‘빚 현황과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3.5%가 ‘빚이 있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 구직자의 54.6%, 직장인의 66.4%가 빚을 지고 있었다. 우선 구직자의 경우 빚을 진 주원인으로 ‘등록금 등 학비’(35.4%) 대출을 1위로 지목했다.
 
다음으로 ‘교통비, 식비 등 생활비’(30.1%), ‘자취방 전‧월세 자금’(18.6%) 등이 뒤를 이었다. 전반적으로 대학 생활을 하면서 ‘빚’이 시작되는 구조로 보인다.
 
구직자들은 평균 1876만원의 빚을 지고 있었다. 빚에 의한 영향(복수응답 가능)으로는 ‘우울’(54.9%)이 가장 많았고, 꿈 보다는 ‘연봉 등 경제조건 우선으로 진로결정’(49.6%), ‘묻지마 취업’(46%), ‘취업에 대한 자신감 상실’(38.1%) 등의 답이 이어졌다.
 
[사진 사람인 제공]

[사진 사람인 제공]

 
직장인의 경우도 ‘등록금 등 학비’(22.8%)가 주원인이었다. 학생시절 빚이 취업하고도 이어지는 셈이다. 
 
다만 양상은 조금 달라졌다. ‘전‧월세 자금’(21.4%)과 ‘내집 마련비(전‧월세 제외)’(21.4%)가 공동 2위로 나타났다. 결혼‧출산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 이에 직장인의 평균 빚 금액도 구직자보다 3500여만원 늘어난 5411만원으로 집계됐다.
 
빚으로 인해 직장생활 및 삶에 미치는 영향으로 ‘미래 준비를 위한 목돈 마련 어려움’(76.5%)이 가장 많았다.

 
이어 ‘주거 불안정’(29.1%), ‘결혼 미룸’(29.1%), ‘대출 등으로 이직을 못함’(25.1%), ‘연봉을 높이기 위한 잦은 이직’(15%), ‘출산 계획 미룸’(15%) 등이 있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