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도체 원료 200mm 웨이퍼 생산량, 2022년까지 14% 증가"









【서울=뉴시스】고은결 기자 = 미세기계전자시스템(MEMS), 전략반도체, 파운드리 등의 성장세로 200mm 웨이퍼에 대한 수요가 지속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웨이퍼는 반도체 재료인 실리콘 기판이다.



13일 SEMI(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가 최근 발간한 ‘세계 200mm 팹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모바일, 사물인터넷(IoT), 자동차 등 분야에 대한 강력한 수요로 2019년부터 2022년까지 200mm 웨이퍼 생산이 14% 성장해 월 생산량이 70만장 증가한 650만장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200mm 팹 수의 증가와 생산량의 확대에 따라 200mm 웨이퍼 산업도 강세인 것으로 분석했다.



200mm 웨이퍼 생산량의 지속적인 성장세는 관련 산업분야의 성장을 근거로 한다. 앞서 반도체 업계에서는 전반적으로 메모리 및 첨단 장치에 대한 투자 계획이 변경되면서 2019년 시장의 성장세가 주춤할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졌다.



그러나 200mm의 웨이퍼를 사용하는 디바이스에 대한 수요는 견고할 것으로 보여 200mm 웨이퍼에 대한 생산량 확대와 신규 팹 건설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보고서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MEMS 및 센서기기 분야의 웨이퍼 출하량은 25%, 전력반도체 분야는 23%, 파운드리는 18% 각각 성장할 것으로 관측했다.



한편 SEMI가 최근 발간한 ‘세계 200mm 팹 전망 보고서’에는 2018년 7월에 발행된 이후로 7개의 신규 설비 정보를 추가하여 109개의 팹에 대해서 160건의 업데이트가 반영됐다. 이 보고서는 다른 팹으로 이전한 장비와 SK하이닉스, 삼성전자 등에서 재가동한 장비를 모두 고려했다.



ke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