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충북도, 22일부터 구제역 발생농가 반경 3㎞ 내 바이러스 검사



【청주=뉴시스】천영준 기자 = 충북도는 오는 22일부터 충주의 구제역 발생 농가 반경 3㎞ 내 우제류 사육 농가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지역에는 발생 농가를 포함해 예방적 살처분이 이뤄진 농가 3곳 등 모두 107곳의 우제류 사육 농가가 있다. 사육 수는 4만2000여 마리다.

이들 농가는 충주의 한우 농가가 구제역으로 확진된 이후 이동제한 명령을 받았다. 도 구제역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검사 결과 이상이 없으면 이동제한을 해제할 계획이다.

발생 농가 반경 3㎞ 밖에 있는 충주 지역의 우제류 사육 농가 1227곳의 이동제한은 오는 15일 해제된다.

충주 등의 구제역 확진 농가를 거친 차량이 방문했다는 이유로 14일 동안 통제가 됐던 도내 축산 농가 97곳의 이동제한도 같은 날 해제된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동제한 해제 완료까지 고강도 방역 수준을 유지할 계획이다. 오는 25일부터 취약 농장 등을 위주로 구제역 항체 형성률 일제검사에 들어간다.

항체 형성률이 법적 기준(소 80%, 돼지 30%)보다 낮은 농가는 1차 적발시 과태료 200만원이 부과된다. 2차 때는 400만원, 3차는 1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들 농가는 과태료 부과 외에 농림축산식품부 지원사업 배제 등의 조치도 내려진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구제역이 끝날 때까지 도축장 출입 차량과 시설 내외부에 대한 소독 점검 등 방역망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yjc@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