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도 묵었던 평양 백화원초대소 소장, 공개처형 됐다

지난해 9월 17일 평양 백화원초대소 앞에 남측에서 가져온 대통령 전용 방탄차량이 서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지난해 9월 17일 평양 백화원초대소 앞에 남측에서 가져온 대통령 전용 방탄차량이 서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때 묵은 ‘백화원초대소’ 소장이 지난해 12월 부정부패 혐의 등으로 공개 처형됐다고 조선일보가 11일 보도했다. 백화원초대소는 북한을 찾는 국빈급 인사의 숙소로 사용되는 영빈관이다.
 
대북 소식통은 이 매체를 통해 “지난해 10월 노동당 조직지도부 검열 과정에서 백화원초대소장의 비리가 적발됐다”며 “검열 결과 소장 집에서 미화 300만 달러(약 33억원)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초대소에서 근무하는 여성들과의 추문도 죄명에 추가됐다”고 했다.
 
백화원초대소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일가와 지도부의 경호를 담당하는 호위사령부 소속이다. 소장은 대좌(대령)급이다. 평양 한 거리에서 이뤄진 백화원초대소장 공개 처형엔 호위사령부와 군 관계자들, 노동당 간부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장의 비리는 지난해 백화원초대소를 새로 단장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측은 지난해 3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첫 정상회담을 앞두고 방북한 특별사절단에게 백화원초대소보다 급이 낮은 ‘고방산초대소’를 제공하며 “백화원이 수리 중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대북 소식통은 또 “백화원초대소 수리 비용으로 막대한 금액의 청구서가 올라오자 김정은이 노발대발했다는 얘기가 있다”며 “공사비 착복이 있었는지 철저히 검열하라는 지시가 떨어져 조직지도부의 검열이 붙었다”고 전했다.
 
백화원초대소에 묵었던 역대 대통령들. [연합뉴스]

백화원초대소에 묵었던 역대 대통령들. [연합뉴스]

 
백화원초대소는 국빈급 인사를 맞이하기 위해 평양 중심인 중구역에서 떨어진 대성구역의 대동강 변에 1983년 세워졌다. 2000년 김대중 대통령과 2007년 노무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방북했을 때도 숙소로 사용된 적 있어 남측에는 익숙한 곳이다. 2000년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미국 국무장관과 2002년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일본 총리도 이곳에 묵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