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선미 장관, 권익 보호 위해 청소년 알바생 만난다


【서울=뉴시스】구무서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여가부) 장관은 12일 근로 청소년과 고용주를 만나 아르바이트 청소년의 근로권익 보호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여가부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시 금천구 한 제과점에서 현장 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중학생, 고등학생, 대학생, 학교밖 청소년 등 아르바이트 경력을 가진 청소년 7명과 사업주, 근로현장도우미 등이 참석한다.

이번 간담회는 부당 처우 등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근로 청소년의 노동인권에 대한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사회 전반적으로 청소년 근로권익 보호 의식을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여가부에 따르면 아르바이트를 경험한 청소년 중 34.7%는 임금체불 등 부당한 처우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부는 근로현장도우미 사업을 실시해 부당처우를 당한 청소년이 요청하면 도우미가 직접 현장을 방문해 업주와 중재를 한다. 최저임금 이하 시급을 받거나 임금체불이 발생할 경우 1388 모바일문자나 전화 등으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진 장관은 간담회 후 편의점과 카페 등 근처 업소를 방문해 소년 고용 시 준수 사항과 근로청소년의 직업윤리 등이 담긴 청소년 아르바이트 10계명을 전달하는 등 근로권익 보호 의식 확산을 위한 현장 캠페인도 벌인다.

진 장관은 "어른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외되고 있는 청소년 근로권익 침해에 대한 관심이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개선하고자 하는 정책적 의지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열심히 일하면서 꿈을 키워나가는 청소년들이 정당한 대우를 받고 일할 수 있도록 여가부는 청소년정책 주무부처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