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독립유공자 청남대에 동상·여성플라자에 흉상 건립


【청주=뉴시스】강신욱 기자 =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유공자들의 동상과 흉상이 건립된다.

충북도는 청남대에 임정 요인 동상을,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 여성독립유공자 흉상을 건립한다고 11일 밝혔다.

청남대에 세워질 동상은 임정 요인 8명이다. 이들은 임정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무령, 국무회의 주석, 임시의정원 의장 등을 지낸 인물이다.

임정 수립 기념일인 4월11일에는 이승만·박은식·이상용·홍진·김구 등 5명의 동상을 1차로 건립하고 이어 10월에는 이동녕·양기탁·송병조 등 3명의 동상을 제막한다.

도는 25억원(국비 포함)을 들여 청남대 대통령광장에 임시정부기념공원을 조성해 이곳에 높이 2.2m 규모의 동상을 세운다.

여성미래플라자 광장에는 2억원(국비 1억5000만원, 도비 5000만원)을 여성독립유공자 흉상을 8월께 건립한다.

아직 흉상 건립 대상자는 선정하지 않았다.

충북을 본적(출생지)으로 할 것인지, 아니면 충북과 연관된 활동을 한 인물을 선정할지 정해진 바가 없다.

유족의 동의가 있어야 하고 국가보훈처에서 추가로 여성독립유공자를 선정할 수 있어 흉상 건립 대상자는 아직 미정이다.

충북이 본적인 여성독립유공자는 박재복(영동), 임수명(진천), 신순호·오건해(청주), 어윤희·윤희순(충주) 등 7명이 있다.

도 관계자는 "흉상 건립 대상자는 건국훈장 애족장 이상 받은 여성독립유공자"라고 말했다.

ksw64@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