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5.18 공청회 발언 규탄·제명 요구

(왼쪽부터)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사진=연합 자료사진
(왼쪽부터)자유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사진=연합 자료사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8일 국회 5.18 공청회에서 나온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발언을 규탄하며 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의 제명을 요구했다.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표단은 11일 오전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민주화 운동의 숭고한 뜻을 자기 멋대로 해석하고 왜곡하는 일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시대착오적 역사농단’에 대한 사과를 자유한국당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민주당 대표단은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 현대사의 아픔이자 민주주의 회복의 역사 자체였으며 그 숭고한 뜻은 이미 법률과 법원의 판결로 충분히 인정됐다”며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동의해서 5.18 민주화운동 특별법이 통과되고 법원이 그 정당성을 인정했는데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를 부정하고 나섰다”고 지적했다.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을 광주폭동으로, 유가족을 괴물집단이라고 표현하는 등 발언 했다.



이종명 한국당 의원은 “80년 광주폭동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 운동이 됐다”고 발언했고, 김순례 한국당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지도부는 당의 공식입장 아니라고 진화에 나섰지만 지난 9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발언해 논란은 계속됐다.



이에 민주당 대표단은 5.18 공청회를 주최하고 해당 발언을 한 한국당 의원 3인의 사과와 제명을 요구했다.



민주당 대표단은 “일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 모독 망언 제조는 ‘역사 모독 발언’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며 “나경원 원내대표는 5.18에 대한 다양한 역사해석을 제기하여 그 망언제조가 ‘5.18 망언 제조 3인’만의 문제가 아님을 의심하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두운 반민주적 역사, 군사독재를 그리워하는 ‘정치적 무의식’이 그들 내면에 잠재되어 있는 것이 아닌지 묻고 싶다며 “자유한국당은 ‘5.18 망언 제조 3인’ 김진태․김순례․이종명을 당장 제명하고 모든 망언에 대한 과오를 책임지고 국민과 역사 앞에 당장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염종현 대표의원(민주당·부천1)은 “경기도의회 민주당은 이번사태를 좌시하지 않고 2월 임시회 의원총회에서 본회의 전에 교섭단체 차원에서 민주당 135명 의원과 함께 규탄대회를 가질 예정”이라며 “후속대책으로 촉구결의안, 5분 발언 등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회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은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오는 1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정성욱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