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무청, 저소득층 병역의무자 모집병 가산점부여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병무청은 올해부터 경제적으로 어려운 병역의무자를 위해 맞춤형 병역이행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병무청에 따르면 기초생활수급자 중 생계급여수급자가 육·해·공군 기술·행정·유급지원병 등에 지원하면 4점의 가산점을 부여한다.



1999년생 고졸 또는 졸업을 앞둔 기초생활수급자 중 현역 입영일자가 결정되지 않은 경우 올해 입영을 희망하는 달에 군입대할 수 있도록 우선 반영한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지원대상자를 대상으로는 취업맞춤특기병 지원시 현행 고졸 이하 학력 제한을 대학 재학생도 가능하도록 기준을 완화했다.



또 병역판정검사에서 서류보완 대상으로 분류됐을 경우 우선 위탁검사를 받을 수 있고,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으면 복무기관 확인을 통해 다른 직종 겸직을 허용하기로 했다.



병무청 홈페이지(www.mma.go.kr)에 접속해 '병무민원포털'→'민원안내'→'경제적 약자 지원 대상 여부 확인 신청'에서 개인정보 제공 동의 후 지원대상자로 확인되면 희망하는 지원혜택을 신청할 수 있다.



병무청 관계자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병역의무자가 병역이행을 잘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포용국가 정책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