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전셋값 15주째 하락…고개 드는 '역전세난' 우려

[앵커]



서울 지역 아파트 전셋값이 15주 연속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세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이른바 '깡통 전세'와 전셋집보다 세입자 구하기가 더 어려운 '역전세난'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전세가격이 급락한 곳을 중심으로 금융당국이 그 실태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전용면적 84㎡인 이 집의 평균 전셋값은 2년 새, 700만 원 내려갔습니다.



강남구에 있는 한 아파트 단지도 마찬가지입니다.



2017년 1월에 비해 올해 1월 평균 전셋값이 2500만 원 내렸습니다.



입주 물량이 늘어나면서 전셋값 내림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강남 지역에서는 서초가 가장 하락률이 높았고 도봉, 노원 등 강북에서도 2년 전보다 전셋값이 내려가고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전셋집보다 세입자 구하기가 더 어려운 역전세난이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일부 수도권과 지방에서는 아예 전세금을 돌려주지 못하는 '깡통전세'에 대한 걱정도 커지고 있습니다.



경기 남부권과 경남 거제 등지에서는 집값과 전세가가 동시 하락하고 있어 보증금을 못 돌려주는 경우가 나타나는 것입니다.



[최종구/금융위원장 (지난 1월 25일/가계부채관리 점검회의) : 국지적인 수급 불일치 등으로 전세가가 하락하고 임대인이 보증금을 제때 반환하지 못할 수도 있는 위험에 대비해야 할 것입니다.]



금융당국은 이런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꾸준히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홍빛누리)

JTBC 핫클릭

석 달째 떨어진 서울 아파트 값…정부 "아직도 비싸" "서울 아파트 전셋값 7% 이상 떨어지면 '역전세' 빨간불" 아파트 초기분양률도 '극과 극'…서울 100% vs 경남 33% 표준지 공시지가도 10% 가까이 오를듯…"젠트리 부작용" 우려도 "서울 원룸 월세 12월이 가장 비싸…4월이 가장 저렴"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