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좀비정치 하는 한국당…공안검사 시대 역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중앙포토·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중앙포토·연합뉴스]

홍준표 전 대표가 당내 전당대회와 관련한 갈등을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홍준표 전 대표는 10일 최근 ‘2·27 전당대회’를 둘러싼 내홍과 관련해 “지금 전대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당내 현상은 좀비정치”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두가 힘을 합쳐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대항해야 할 때, 좀비정치나 하는 한국당을 바라보니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저는 궤멸 상태의 이 당을 재건한 전직 당 대표로서 이제 한발 물러서서 당 관계자들이 모두 힘을 합쳐 정상적인 방법으로 전대를 치르고, 나아가 도탄에 빠진 국민들을 위해 문 정권의 폭정에 대항하는 국민 저항 운동에 나설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한때 당명이 1년에 8번이나 바뀌고 당 대표자가 4번이나 바뀐 일이 있었다”며 “이번 전대가 혼란의 시작이 되지 않도록 모두 유념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전 대표는 “나는 전대 후보 6명과 함께 전대 보이콧에 동참한 바 있고, 그 이유도 이미 밝혔기 때문에 더는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이제 SNS상에서 지지자 분들끼리 찬반 논쟁은 하지 않았으면 한다. 아쉬운 것은 이미 철 지난 공안검사의 시대가 시대를 역류하여 다시 우리당에서 시작된다는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현실 정치로 다시 돌아왔고, 그 마지막 헌신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말씀으로 이를 대신 하고자 한다”며 “더는 전대 관련으로 내 이름이 거론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