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분 만에 도착한 포항지진 재난 문자…트위터 점령한 ‘감동’ 문구는

10일 낮 12시 53분 38초께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온라인에 올라온 사진에 따르면 이 사실을 알리는 재난문자는 이날 낮 12시 54분에 발송됐다.
 
10일 오후 온라인에는 이날 낮 12시 54분 지진 관련 안내 문자를 받았다는 글이 잇따랐다. [사진 트위터]

10일 오후 온라인에는 이날 낮 12시 54분 지진 관련 안내 문자를 받았다는 글이 잇따랐다. [사진 트위터]

한 네티즌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기상청에서) 포항 지진 관련 재난 문자가 왔다”며 “인근 분들 낙하물 여진 조심하라”고 적었다. 
 
그가 받았다는 재난문자에는 “2월 10일 낮 12시 53분 포항 북구 동북동쪽 58㎞ 해역에서 규모 4.0 지진 발생”이라는 안내와 함께 “낙하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진동이 멈춘 후 야외 대피하며 여진에 주의하라”는 주의사항이 담겨 있다. 이 문자는 이날 낮 12시 54분 발송됐다.

 
또 다른 네티즌은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지진을) 느끼자마자 문자가 바로 왔다”고 말했다. 그가 받았다는 재난문자 역시 이날 낮 12시 54분에 발송됐다.
 
온라인에서는 지진 발생 1분여 만에 재난문자가 도착한 것을 두고 “실시간으로 문자가 왔다” “빠르다” “흔들리고 문자를 바로 받았다”는 네티즌 댓글이 잇따랐다. 반면 부산 등 인근 지역에선 “문자를 받지 못했다”는 댓글도 있었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과 관련해 규모 기준에 따라 경북과 대구 전역에 지진 발생을 알리는 재난 안전문자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3시 기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는 '괜찮으신가요'다. [사진 트위터]

10일 오후 3시 기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는 '괜찮으신가요'다. [사진 트위터]

이 밖에도 온라인에선 포항 주민의 안위를 묻는 글도 쏟아졌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는 ‘괜찮으신가요’다. 포항 주민을 걱정하는 글이 계속 올라왔기 때문으로 보인다. 트위터에선 “다들 얼마나 놀랐으면 ‘괜찮으신가요’가 트렌드에 있냐” “세상은 살 만하다” “모든 국민의 한마음을 담고 있는 단어다”와 같은 반응도 이어졌다.
 
한편 이날 발생한 지진의 정확한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이며 발생 깊이는 21㎞다.
 
이어 오후 2시 12분 38초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45㎞ 해역에서 규모 2.5, 최대 진도 Ⅰ의 지진이 났다. 발생 위치는 북위 36.16도, 동경 129.85도이며 깊이는 21㎞다.
 
기상청은 이 지진이 앞서 발생한 규모 4.1 지진의 여진으로 파악했으며 이로 인한 지진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난 것은 거의 정확히 1년 만이다. 지난해 2월 11일 오전 5시 3분 3초 포항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규모 4.6 지진이 난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